CGV송파, 틸팅 스크린 특별관 ‘스피어X’ 첫 상영작은 ‘캣츠’

다아트 김금영 기자 2019.12.23 13:07:44

CGV송파 스피어X관 내부 전경. 사진 = CJ CGV

CJ CGV가 12월 24일, 틸팅 스크린을 적용한 특별관 ‘스피어X(SphereX)’를 CGV송파에 선보인다.

앞서 선보인 CGV천호, 영등포의 스피어X는 CJ CGV가 2015년 개발한 반구 형태의 특별관이다. 기존 스피어X관이 커브드(Curved) 스크린과 구형 천장으로 공간적 몰입감을 강화한 방식이었다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스피어X관’(73석)은 틸팅 스크린, 레이 백 시트, 플렉사운드가 조화를 이뤘다.

CGV송파의 스피어X관은 영화가 시작되면 관객 방향으로 스크린이 20도 가량 기울어지는 틸팅(Tilting) 스크린을 설치했다. 레이 백(Lay Back) 좌석의 각도는 120도로 맞췄다. 여기에 개별 좌석마다 음향을 제공하는 플렉사운드(Flexound) 시스템을 적용했다. 플렉사운드는 좌석별 빌트인(Built-in) 개인 증강 사운드 시스템이다. CGV송파 스피어X관의 첫 상영작은 뮤지컬 ‘캣츠’를 스크린으로 옮긴 뮤지컬 영화 ‘캣츠’다.

한편 CGV는 스피어X 오픈을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12월 31일까지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내 CGV송파 스피어X 오픈 이벤트 페이지에 CGV송파 스피어X관에서 보고 싶은 영화와 기대평을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총 10명에게 CGV송파 스피어X 전용 관람권(1인 2매)을 선물한다. 12월 24일부터 연말까지 CGV송파 스피어X관에서 영화를 관람한 고객 전원에게는 내년 1월 31일까지 사용 가능한 CGV송파 스피어X관 할인 쿠폰을 내년 1월 3일에 일괄 증정한다.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다아트 TWITTER

다아트 추천 동영상

William Kentridge, 'What Will Come'. 2007.